남해 빛담촌은

‘한국의 아름다운 길’ 위에 위치한 남해 빛담촌마을은 ‘한국의 몰디브’라 불릴 만큼 아름다운 바다 전망을 자랑하는 곳입니다.

조용하고 아늑한 펜션단지인 남해빛담촌은 남해군이 조성한 곳으로 단지 어디서나 지중해보다 푸른 쪽빛 남해바다를 내려다 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합니다.

특히 맞은편 여수반도로 내려오는 선홍색 붉은 석양은 일품입니다.

남해여행 1번지

남해빛담촌은 이름 그대로 빛을 담을 만큼 햇살이 아름답게 내리는 언덕에 위치하고 있는데, 명승 다랭이마을과 사촌해수욕장, 경남도지정 민간정원1호 섬이정원, 설흘산, 몽돌해변 등의 관광지와도 연접해 있어 차로 5분이면 남면일대 명소를 찾아갈 수 있는 위치에 있습니다.

최근 남해안에서도 이곳 남해빛담촌이 각광받는 이유는 바다전망도 전망이지만 쾌적한 환경과 편안한 여행을 위해 마련된 펜션들의 각종 편의시설 때문이기도 합니다.

또한 빛담촌마을 앞 도로는 유명한 남해 바래길 코스로 트레킹 등 바다를 굽어보면 명승 가천 다랭이마을까지 걷기에도 그만입니다.

남해 펜션마을 빛담촌으로 오세요!